Kobridge Forum  

Go Back   Kobridge Forum > GreenCard, Visa related [영주권,시민권, 미국 비자관련 소식] - Korean Only

 
 
Thread Tools Rate Thread Display Modes
Prev Previous Post   Next Post Next
  #1  
Old 02-20-2009, 09:04 AM
JJ's Avatar
JJ JJ is offline
Administrator
 
Join Date: Jan 2006
Posts: 283
JJ is on a distinguished road
Default 찬밥 신세된 외국인 기술자 - 美 침체로 내몰리는 외국인 기술직

미국에서 실직한 미국인에 대한 고용 보호 요구가 커져감에 따라 미국의 정보기술(IT) 업체에서 일하는 외국인 기술직 노동자들이 미운오리새끼 신세로 전락하고 있다.

미국 IT 업체들은 전문직 취업비자(H-1B) 프로그램을 통해 매년 6만5천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채용, 전체 고용인의 60%를 외국인으로 채우고 있지만, 침체가 깊어짐에 따라 외국인 인력 채용에 대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.

마이크로소프트와 오라클, 인텔 등 IT업체들로 구성된 '컴피트 아메리카'는 지금까지 미국에는 컴퓨터 프로그래머와 엔지니어 등 숙련된 기술직 노동자가 부족하다며 외국인 고용 규모를 늘려줄 것을 요구해왔다.

그들은 미국 IT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비용 절감을 위해 외국인 노동자 수를 늘려야 하며 노동 수요에 관계 없이 6만5천명으로 H-1B 발급 수를 제한하는 것은 시장 원리에 부합하지 않다고 주장했다.

하지만 미국인 실업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외국인 고용을 늘려달라는 요구는 정치적 정당성을 잃었다고 헤드헌팅 업체 보이든의 네일 심스 전무가 지적했다.

미국에서는 작년 200만 명 이상의 실업자가 쏟아진 가운데 지난 1월 실업률은 16년만의 최대치인 7.6%를 기록했고 미 전역의 기업들은 총 60만명 규모의 인력감축을 계획 중이다.

이에 따라 미 상원은 이미 정부의 구제금융 지원을 받는 업체들에게 6개월간 미국인 고용자를 해고한 뒤 외국인을 채용하는 것을 제한하는 내용의 법률안을 통과시켰다.

찰스 그래슬리 상원(아이오와.공화)은 지난 1월 마이크로소프트의 스티브 발머 최고경영자(CEO)에게 서한을 보내 5천명 규모의 감원을 시행할 때 미국인 고용자를 보호해주는 '도덕적 의무'를 다 할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.

실제로 H-1B 비자 신청 건수가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. 미국 이민서비스국(USCIS)은 작년 16만3천건의 H-1B 비자 신청을 받았지만, 올해 신청 건수는 10만건을 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이민변호사협회(AILA)의 찰스 쿡 회장이 말했다.

- 연합뉴스 02.20.2009
__________________
Thanks for reading,
J.J.
Reply With Quote
 


Currently Active Users Viewing This Thread: 1 (0 members and 1 guests)
 
Thread Tools
Display Modes Rate This Thread
Rate This Thread:

Posting Rules
You may not post new threads
You may not post replies
You may not post attachments
You may edit your posts

BB code is On
Smilies are On
[IMG] code is On
HTML code is Off

Forum Jump


All times are GMT -4. The time now is 09:36 AM.


Copyright ©2000 - 2018, Kobridge Co.
이곳의 모든 내용은 허락없이 사용, 복제를 금합니다.